; ; ; ; ; ; 극동의 민물장어, 앵길라 자포니카 > 장어정보 | 아라장어

극동의 민물장어, 앵길라 자포니카 > 장어정보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오늘 본 상품 0

없음

극동의 민물장어, 앵길라 자포니카

페이지 정보

본문

몸은 가늘고 길며 횡단면이 원통형이다. 뒤쪽으로 갈수록 옆으로 납작하다. 아래턱이 위턱보다 앞쪽으로 약간 더 튀어나와 있다. 최대 150cm 까지 자란다.
아가미 구멍은 반달 모양으로 가슴지느러미 기저(base:기관 또는 부속기관과 몸통과 연결되는 부위)에 있다. 등지느러미와 뒷지느러미가 시작되는 자리와의 길이가 가슴지느러미가 시작되는 자리에서 주둥이 끝까지와의 길이보다 짧다.
몸은 언뜻 봐서는 찾기 어렵지만 피부 속에 있는 작은 비늘로 덮여 있으며 측선 감각공(sensory pore:측선의 유공과 같이 감각을 느낄 수 있는 구멍)이 머리와 몸에 뚜렷히 나타난다.
뒷지느러미와 꼬리지느러미는 하나로 연결되어 있으며 배지느러미는 없다. 가슴지느러미가 잘 발달되어 있다. 몸빛깔은 서식장소에 따라 다르지만 등쪽이 암갈색, 배쪽이 은백색을 띤다. 등지느러미•뒷지느러미•꼬리지느러미의 가장자리는 검은색이며, 가슴지느러미는 황갈색을 띤다.
산란기가 되면 등쪽은 적동색으로 변해 금속광택을 띠고 배쪽은 붉은빛을 띤 은백색으로 변하며 가슴지느러미 기부는 황금색, 주둥이 끝은 자흑색을 띠어 온몸에 아름다운 혼인색이 나타난다.
따뜻한 물을 좋아해 크고 작은 강, 호수, 늪, 논 등의 모든 민물에서 서식한다. 민물에서 5∼12년간 생활하다 성숙되면 8∼10월에 산란할 목적으로 바다로 내려가 난류를 따라 높은 수온(16∼17℃)과 높은 염분도를 가진 심해에 들어가 알을 낳는다. 이 시기에는 생식기관은 성숙되는 반면 소화기관은 퇴화하여 절식하면서 깊은 바다의 산란장을 찾아간다.
이때 곧장 깊은 바다로 가는 것이 아니라 하구 근해 염분도가 낮은 기수역에서 환경조건에 적응되도록 순화를 거듭한 후에 바다로 들어간다.
암수는 깊은 바다에서 산란을 마친 후 죽는다. 부화된 새끼는 렙토세팔루스라는 유생으로 난류를 따라서 먼 여행과 오랜 시일(1∼3년)을 거쳐서 대륙 연안에 다다른 뒤 북상하여 무리를 이루면서 강이나 하천을 거슬러 올라간다.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라정보(주)

서울시 구로구 가마산로 279, 동남오피스텔 309
사업자번호 114-81-96013
대표자명 임채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임채민
전화번호 02-575-2900, 010-3213-204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2020-서울구로-2803 호

접속자집계

오늘
760
어제
648
최대
881
전체
234,998
Copyright © 2000-2020 아라정보(주). All Rights Reserved.